05/09/2018
 

제4회동방경제 포럼의 주요 행사는 «극동: 가능서의 제한 확대» 본회의이다. 러시아 연방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, 중화 인민 공화국 주석 시진핑 , 할트마얀 바투가 몽골 대통령, 신조 아베 총리, 한국 이낙영총리 등도 참석할 예정이다.

본회의 참가자들는 러시아와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 간의 국제 협력의 주요 쟁점이 논의할 예정이다..


국가방송공사TV아나운서«텔레비전„러시아“», 베린그 – 벨린스가우젠 양 아메리카의 연구소 소장 세르게이 비릴레브 논의 사회자가 될것이다.

러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은 전날 밤 2018 동방경제 포럼 참가자들에게 인사를 보낸 것을 지적하고자 합니다. 포럼은 시작부터 정치인들과 사회 정치인, 사업가, 전문가들의 직접적인 대화의 마당으로 되었다고 러 대통령이 지적했다. 그 분이 또한 60개 이상의 국가에서 온 대표단이 올해 행사에 참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. 러 대 통령에 따르면, 이 회의의 «극동: 가능서의 제한 확대»라는 주제가 러시아의 거대한 아시아 태평양 지역 경제 관계 체제로의 긴밀한 통합에 대한 열망을 반영한다.

동방경제 포럼은 9월 11일부터 13일까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릴 예정이라는 것을 상기 해 드리겠습니다. 동방경제 포럼 비즈니스 프로그램은 70개의 비즈니스 이벤트를 포함합니다. 패널 세션, 비즈니스 세미나, 비즈니스 아침 식사 및 원탁이벤트 프러그람에 포함되었습니. 전번들과 같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대통령이 참석하는 본회의가 동방경제 포럼의 주요행사로 될것입니다.

К списку новостей